작가: 그루

제목: 사과는 잘못 없다

키워드: 현대물

주인공: 공- 강주혁 수- 조우경

내용: (리디북스 책 소개어린 시절 CF모델로 데뷔해 가수 활동을 하며 이름을 알렸던 우경, 현재는 가끔 들어오는 곡 작업에 의지해 근근이 살아가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최근 가장 핫한 스타 강주혁의 드라마 OST 작업에 참여하게 되고 꼭 녹음현장에 와달라는 강주혁의 요청에 억지로 녹음실로 향한다. 이벤트성 녹음이니 대충 끝날 거라 예상한 우경과 달리 강주혁은 시종일관 진지하고 우경을 집까지 데려다주겠다고 나선 그는 자신이 우경의 오랜 팬이었다고 고백하는데…

===

평점: 재미(3) 문체(4) 음란(4) = 11/15

감상: 수가 엄청나게 구릅니다. 수의 불우한 과거사가 상당히 상세하게 묘사되는데 이에 대한 공의 상처 치유 능력이 거의 슈퍼맨 수준입니다. 불쌍한 수의 모습이 이어지면서 이 역경을 어떻게 딛고 일어설까... 이 둘은 어떻게 행복해질까... 두근두근 하면서 보는데 문제 해결이 상당히 먼치킨 적으로 급작스럽게 이루어져서 김 팍 식었습니다. 온전히 수의 문제인데도 수가 나서서 해결하는 게 아니고 공이 다 알아서 해 주네요. 수는 시종일관 허약하고, 연약하고, 문제 상황에 쉽게 타협하는 자기 자신에게 상당히 환멸을 느끼는 모습임. 그냥 예쁜 꽃 같은 존재임. 과거 CF에서 잠깐 봤던 수에게 사랑을 느껴버린 공은 자기 시간을 열심히 할애해서 수의 인생을 지옥에서 건져주고, 품어주기 위해 안달이 난 사람임. 그 관계가 딱히 좋아보이진 않았지만 뭐 수에겐 최선이었다는 생각이 들어 어느정도 납득은 감. 그래도 공의 먼치킨스러움은 용서가 안 됩니다... 갑자기 뜬금없이; 먼가 판타지 소설 본 것 같았음.

===


'감상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루 <사과는 잘못 없다>  (3) 2017.10.10
Winterbaum <각인 IMPRINTED>  (0) 2017.10.05
숲속의은호 <과잉 보호 구역>  (0) 2017.09.09
화차 <잘 알지도 못하면서>  (0) 2017.09.02
ZIG <라 벨라 비타>  (0) 2017.08.28
하루사리 <스페이스바운드>  (2) 2017.08.21




  1. 단지이야기 2017.11.26 03:44 신고

    우왛ㅎㅎ이거 되게 뜬금포 소설이여서 재밌게 읽었던 기억이 나네욯ㅎㅎㅎㅎㅎ

  2. skypang 2018.01.04 17:50 신고

    티스토리 가입하고 싶은데 초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 2018.06.19 23:36

    비밀댓글입니다

작가: Winterbaum

제목: 각인 IMPRINTED

키워드: 서양판타지, 오메가버스

주인공: 공- 케일러스 수- 루시엘

내용: (스포주의) 알파 부모 밑에서 그들의 피가 짙게 섞여 태어났지만 오메가인 수는 오메가임을 거부하며 발정 억제제를 먹고 오메가로서의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려 애쓴다. 이런 비밀때문에 곁을 두지 않고 살아가던 수는 자신에게 처음으로 다가와 수줍게 웃던 오메가 이올린에게 푹 빠져 연애는 물론이거니와 결혼 약속까지 오고가는 사이가 된다. 이올린의 오랜 소꿉 친구인 공은 수에게서 기분 나쁜 체향이 풍겨온다며 그를 극혐하다가, 수와 이올린의사이가 깊어지자 공은 이올린에게서 수의 몸에서 풍기는 오메가 체취의 뒷조사를 부탁 받곤 그가 사실 오메가라는 사실을 알아차린다.

===

평점: 재미(3) 문체(3) 음란(4) = 10/15

감상: 인투더로즈가든의 아류 같은 느낌입니다. 분위기가 어째 영 비슷하네여... 캐릭터들 성격도 비슷비슷 한 것 같고. 사랑스러운 오메가라는 표현은 이제 이 작가님의 시그니쳐가 아닌가 싶습니다. 로즈가든에 비해 그닥 몰입도나 재미는 떨어지네여. 스토리도 저게 다고, 오메가이면서 오메가이길 거부하는 수의 내적 고뇌가 이 소설의 주된 갈등 아닐까 싶습니다. 갈등 해결에 있어서 공은 별로 하는 거 없음. 수의 발정기 때마다 쫄랑쫄랑 나타나서 욕정 해소 좀 도와주고 또 되게 질척거림. 수에게 갑자기 홀릭 당한 이유고 잘 모르겠고... 이 소설에 있어서 서브 수인 오메가 이올린의 존재가 되게 중요한 것처럼 그려지는데 개 얼탱이 없게 치워져서 에엥? 에에엥?스러웠음. 간만에 비에루 소설 보는데 그냥 막 읽기엔 괜찮은 것 같네요. 이 작가님 글은 잘 쓰시는 것 같은데 어쩐지 분위기가 다 거기서 거기라서 자아 복제 느낌도 나고 분명 이 소설 어디서 본 것 같은데!?!??! 하는 생각을 떨칠 수 없음.

===


'감상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루 <사과는 잘못 없다>  (3) 2017.10.10
Winterbaum <각인 IMPRINTED>  (0) 2017.10.05
숲속의은호 <과잉 보호 구역>  (0) 2017.09.09
화차 <잘 알지도 못하면서>  (0) 2017.09.02
ZIG <라 벨라 비타>  (0) 2017.08.28
하루사리 <스페이스바운드>  (2) 2017.08.21




작가: 숲속의은호

제목: 과잉 보호 구역

키워드: 현대물

주인공: 공- 한재희 수- 한정현

내용: (스포주의) 선천적인 심장병을 가진 수와 그런 수를 직접 고치기 위해 의사가 된 소꿉친구 공의 이야기. 공은 직접 수의 수술을 집도하여 그 생명을 살려낼 생각으로 아득바득 사는데 수는 죽어도 공에게 환자가 되고 싶지 않아 벌어지는 삽질과 꽁냥질 이야기.

===

평점: 재미(3) 문체(3) 음란(2) = 8/15

감상: 수가 몸이 몹시 약해서 바람 불면 날아갈지도 모르는 캐릭터입니다. 그래서 공은 수를 주머니에 넣어 다니고 싶어하는 캐릭터고요. 공은 사실 수에게 굉장히 무뚝뚝한 타입인 것 같았는데 수가 요단강 건널 뻔한 뒤로는 무조건 달달모드입니다. 의학 용어가 툭툭 튀어나오긴 하지만 별로 거슬릴 정도는 아니었고, 비엘이라 쓰고 판타지라고 읽는 장르의 소설 답게 비약이나 말도 안 되는 설정이 간혹 있긴 했지만 그것도 못 봐줄 정도는 아닙니다. 신파를 위한 신파 느낌으로다가 울음 포인트가 몇 장면 있는데 뻔한 거 싫어하는 분들은 이게 뭐냐 싶을 수도 있겠네요. 저는 반대의 경우로, 첨엔 그저 그랬는데 신파 부분에서 잉잉 울었습니다. 저는 이런 대놓고 울어라~! 하는 뻔한 거 좋아합니다! 물론 이것은 슬픈 부분에만 국한된 것으로 에로한 장면도 이렇게 뻔하게 그려내시는 바람에 씬은 아주 자연스럽게 스킵하고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씬 노잼입니다. 영 복사 붙여넣기 한 것같은 장면들로만 채워져 있어서 별로 아무 생각 없더라고요. 걍 태교용으로 읽어도 되겠다 싶을 정도라 음란 점수가 좀 짭니다. 제가 요즘 불닭볶음면을 많이 먹어서 자극적인 것에 통달해져버린 나머지 눈이 높아져버린 것일 수도 있습니다. 흠, 농담입니다. 세 권짜리 이북임에도 마지막 권은 좀 지루해서 이틀 걸쳐 봤습니다. 단짠단짠으로 이어져야 숨 쉬는 법도 까먹고 보는데, 이 소설은 단짠단단의 구조라 끝부분으로 갈 수록 다소 지루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드네여.

===


'감상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루 <사과는 잘못 없다>  (3) 2017.10.10
Winterbaum <각인 IMPRINTED>  (0) 2017.10.05
숲속의은호 <과잉 보호 구역>  (0) 2017.09.09
화차 <잘 알지도 못하면서>  (0) 2017.09.02
ZIG <라 벨라 비타>  (0) 2017.08.28
하루사리 <스페이스바운드>  (2) 2017.08.21




+ Recent posts